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7개월 영아 사망 부모

7개월 영아 사망 부모

인천지방경찰청은 최근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A양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3일 오전 1시 경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아이의 부모가 경찰 조사에서 평소 키우던 반려견이 할퀸 다음 날 아이가 사망했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30일 오후에 딸을 재우고서 마트에 다녀왔다"며 "귀가해보니 딸 몸에 반려견이 할퀸 자국이 있어 연고를 발라줬다"고 진술했다.

 

생후 7개월 영아의 부모는 이후 분유를 먹이고 딸 아이를 다시 재웠는데 다음날 오전 일어나 보니 아이가 숨져 있었다"고 주장했으며 아이의 아버지는 "사망한 아이를 보고 무섭고 돈도 없어서 아내를 친구 집에 보내고 나도 다른 친구 집에 가 있었다"고 경찰에 말했다.

 

이들 부부는 시베리안 허스키와 말티즈를 각 한 마리씩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를 육안으로 봤을 때는 외력에 의한 골절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며 "아이의 머리 양손, 양팔, 양다리까지 반려견에 의해 긁힌 흔적이 보였다"고 말했다.

 

숨진 7세 영아는 아파트에서 숨진 상태로 외할아버지에 의해 발견됐다. 112에 신고한 A양 외할아버지는 "딸 부부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찾아갔더니 손녀 혼자 있었고 숨진 상태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양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부모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등 디지털 증거를 분석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중순 7살 아이가 태권도 차량에 50분간 갇혀있다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목숨을 구한 사건도 뒤늦게 알려졌다. 한여름이었다면 목숨까지 위험할 수 있었던 사건이었다.

 

노란색 태권도장 차량이 건물 앞에 멈춰 섭니다. 운전석에서 내린 관장이 차 문을 열어 아이들을 하차시킵니다. 다 내렸는지, 한 번 들여다보지도 않고 그대로 문을 닫아 버립니다. 관장이 차 앞에서 지인과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미처 내리지 못한 한 아이가 다급하게 창문을 두드리지만, 3분 동안이나 이를 눈치를 채지 못한 채 자리를 뜨고 맙니다. 50분 뒤, 한 행인이 차 안에 아이가 갇혀 있는 걸 우연히 발견해 가까스로 구해낼 수 있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지난 17일 오후 1시쯤, 당일 낮 최고 기온이 28도였는데 50분간 차 안에 갇혔던 7살 아이는 겁에 질려 온몸이 땀과 눈물로 범벅이었습니다.

태권도 관장이 직접 해당 사실을 시인한 것이 아니라 같은 학원에 다니는 아이의 엄마의 제보로 알게 됐으며 뒤늦게 항의를 하자 아이가 15분간 갇혀 있었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CCTV 확인결과 50분 동안 갇혀있던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한 여름이었다면 끔찍한 인명 피해가 발생했을 위험 천만한 일이 행인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가 되었다고 합니다.